2006.06.07 11:44

이진휘 목사님

조회 수 75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수정 삭제

(국민일보에 실린 글입니다)


이진휘(소천 당시 70세) 목사 소천 10주기를 맞아 아들 이요섭 목사가 회고록 ‘나의 갈 길 다가도록’을 예빛서원에서 펴냈다. 이 목사는 평생 구제와 선교에 앞장서서 어려운 이웃과 교회를 도왔지만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숨은 목회를 해온 목회자로 전주안디옥교회 이동휘 목사의 형이기도 하다.

그는 지난 1948년 조선신학교(현 한신대학교)를 졸업한 후 전주 신상교회,군산 대야 지경교회,군산 성광교회에서 봉직했다. 이중 마지막 목회지였던 군산 성광교회에서 38년동안 목회하며 기장 교단의 대표적인 교회로 뿌리내리게 했다.

46년 동안 성직에만 헌신한 이목사의 목양은 사실 청소년 시절부터 시작됐다. 초등학교시절 신사참배를 거부했던 그는 15세가 된 후부터 고향의 구정교회의 구역예배를 인도했으며 16세에 집사가 된 후 실질적으로 교회를 이끌었다. 부친 이보련 장로를 도와 주일학교를 비롯 주일저녁,수요일 저녁설교까지 도맡았기 때문이다.

또한 그는 생전에 국내 22개 교회,해외에 4개 교회를 세웠으며 교단을 구분하지 않고 50여 교회를 후원했다. 특히 이 목사의 장녀 이미화 선교사가 사역하는 중남미 벨리즈에 기도원과 교회를 세우는 일에 동참,원주민 선교에도 헌신했다.

그는 전라도 지역에서 기장 교단의 가장 큰 교회를 담임하면서도 끝까지 노회장이 되길 거부했다. 자신을 노회장으로 세우려는 성도들의 뜻을 알고 피하기도 했다. 또 드러나지 않게 소외된 이웃들을 도왔다. 가난한 성도들에게 성미를 전해줄 때는 성미 포대에 생활비가 든 봉투를 넣어주기도 했다.

저자 이요섭 목사는 “생전에 아버지는 어떤 형태로든 자신을 드러내는 설교집이나 서적 발간을 거절해왔다”며 “아버지의 신념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과장없이 일어났던 일을 그대로 옮겼다”고 말했다. 회고록 제목은 이 목사가 생전에 애송하던 찬송 ‘나의 갈 길 다가도록’으로 정했다.


  1. 이대빈, 이미현 선교사님

  2. 이강인,이승일 선교사님

  3. 목사님 사모님

  4. ^^

  5. 네 선교사님

  6. 이 날..

  7. 이진휘 목사님

  8. 환한 두 분의 모습

  9. 아름다운 모습

  10. 무엇때문에.... ;;

  11. 안디옥교회 남자 교역자...

  12. 효령대군 이동휘 대왕님.^^;

  13. 이동휘 목사님 퇴임예배 때..

  14. 목사님의 두 따님들..

  15. 이동휘 목사님과 터키에서...

  16. 전주안디옥교회 본당 내부

  17. 김제 만경 수련원

  18. 수리아 안디옥교회를 닮고자...

  19. 해외선교방문

  20. 선교의 날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8 Next
/ 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