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릿글

풀어 놓아 다니게 하라

by PAUL posted Apr 2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머리글
풀어 놓아 다니게 하라
이동휘 목사(사)바울선교회 대표이사, 전주안디옥교회 선교목사


죽어 나흘이 되어 악취 풍기는 나사로를 예수님은 살려내셨다. “나사로야 나오너라.”(요 11:43) 이 한 마디에 생명이 소생됐다. 하나님은 지금도 모든 곳에서 죽은 자들을 벌떡벌떡 살려내시는 작업을 하신다. 그러나 손발은 여전히 묶인 채다. “죽은 자가 수족을 베로 동인 채로 나오는데 그 얼굴은 수건에 싸였더라.”(요 11:44) 죄수나 포로처럼 속박당했다. 싱싱한 생명으로 살아났는데 꽁꽁 묶고 있는 그 기형적인 포승줄은 대체 무엇인가? 눈은 수건에 가려져 볼 수 없고 손발은 묶여져 옥죄임을 받는다. 사람이 숨을 거두면 죽은 자들을 묶는 장례법이 있다. 염습(殮襲)이다. 생명을 살리신 예수님은 재차 명령하신다.

 

“풀어 놓아 다니게 하라!”

 

당신은 무엇에 묶여 있는가? 예수님의 생명으로 풋풋하게 숨 쉴 하늘에 소속된 영광스러운 성도인데, 무덤 속의 관습으로 칙칙하게 살아가고만 있다. “감사는 천국이요 비교는 지옥”이란 말이 있다. 예수님께서 우리를 비교하셔서 예수님의 하신 일과 내가 한 일을 셈하셨다면 이 큰 죄악을 어떻게 용서받을 수 있었겠는가? 비교의 저울들로 인간의 마음은 황폐해졌다. 필자도 젊었을 적에 벅찬 일을 당했다. 엄밀히 계산했을 때 그들은 10가지를 잘못했다면 나의 잘못은 하나 정도였다. 그저 당한 것이다. 억울함이 분노로 이어졌다. 그때 주님이 말씀하셨다. “네가 나를 섭섭하게 했으니, 네가 섭섭한 일을 당하는 것이 마땅하지 않느냐?” 하신다. 내가 옳으니 내 편이 되어주기를 바랐으나, 오히려 주님 편이 되라고 가혹하게 고집하셨다. 바로 거기에 해결이 있었다. 나의 방법은 너와 나를 비교하는 수평(水平)적 방법이었지만 하늘나라 방법은 수직(垂直)이었다. 실컷 울고 회개했다. 그 눈물에 평화가 고이기 시작했다. 적대적인 그들은 일 년 안에 모두 내 품으로 돌아와 충성된 일꾼들이 되었다. 내가 주님과 화해하니, 하나님은 그들을 친구로 만드셨다. 그 후로 나는 이것을 내 좌우명(座右銘)으로 삼았다. 목회에도 적용했다. 수평적 해결방법은 정의를 내세운 마귀의 파멸 수법이다.

 

당신을 묶고 있는 포승줄은 분명 질길 것이나, 마귀의 조롱을 받으며 바득바득 처참한 모습으로 살 수는 없다. 그 괴로움은 자신이 잘 안다. 밉고 서글퍼도, 억울해도, 어둠을 과감하게 밀어내야 한다. 영혼이 죽으면 삶은 지옥이 된다. 사탄은 성도를 죽이지 못한다. 상처만 낸다. 성도를 죽이는 것은 성도인 자신이다. “왕자여 어찌하여 나날이 이렇게 파리하여 가느뇨?”(삼하 13:4) 왕의 아들이 풀이 죽어서는 안 된다.

 

“그가 우리를 흑암의 권세에서 건져내시고 그의 사랑의 아들의 나라로 옮기셨느니라.”(골 1:13)

고귀한 가문에 속한 사랑의 아들이여! 마지막 날, 하나님은 공개적인 설명회를 열 것이다. 사건을 하나님께 접수하고 그날까지만 기다려라. 이제 당장 새벽을 깨워라. 새벽은 어둠을 퇴출하는 힘이 있다. 당신의 알람 장치가 혹시 기능을 잃었을 수도 있다. 그러니 더 다급하다. 당신은 세계로 뛰쳐나가 마귀에 묶여있는 인류를 풀어줄 사명자임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살려 달라고, 어서 와서 천국으로 인도해 달라고, 영혼의 절규가 우주의 함성으로 들려온다.

 

“여호와께서 내 등불을 켜심이여 여호와 내 하나님이 내 흑암을 밝히시리로다.”(시 18:28)

 

이동휘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