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4호[2010.05~06] 지체 말고 진리 편에 서라

by PAUL posted May 13, 20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지체 말고 진리 편에 서라


갈멜산 중턱에서 어느 날 희한한 전투가 벌어졌다. 사백오십 명과 맨발의 시골 청년과의 능력대결이다. 한쪽은 왕비의 지원을 받는 위세등등한 바알신 제사장들이고 야인 엘리야는 디셉의 시골 선지자다. 엘리야의 야무진 절규가 내린다. "너희가 어느 때까지 두 사이에 서서 머뭇머뭇 하느냐. 하나님이냐, 바알이냐를 택하라"(왕상 18:21) 더펄머리에다가 가죽 띠를 두룬 자의 당돌한 외침은 광야에서 다져진 영성의 위엄이다. 드디어 참신을 가리는 시합에서 하나님의 승리로 끝나자 사악한 바알의 선지자 사백오십 명은 기손강에 수장 당하는 혁명으로 이어졌다. 약속의 땅을 분배받은 지가 오래인데도 철병거가 무서워서 주저만 하는 일곱 족속에게는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주신 땅을 점령하러 가기를 어느 때까지 지체하겠느냐"(수 18:3) 긴급한 출동을 명했다. 임종을 앞둔 여호수아는 변덕스러운 그 백성의 갸우뚱거림에 일침을 놓는다. "너희가 섬길 자를 오늘 택하라. 나와 내 집은 여호와를 섬기겠노라"(수 24:15). 더듬거리는 롯의 처와 딸들에게는 팔목까지 끌고 가시는 하나님이시다. 지체하면 죽기 때문이다(창 19:16) 세상은 사탄의 종자들과 하나님의 군사가 휴전 없는 길고 긴 영적 전쟁을 치르는 현장이다. 예수님께서는 넓은 길 사망의 길과, 좁은 길 영생의 길(마 7:13) 두 갈래 길이 있음을 가르치시며 필수적인 선택을 호소하셨다. 천국창고에 쌓이는 곡식과 풀무 불에 소멸되는 가라지의 최후로 모든 것이 결판나기 때문이다. 화초인가 잡초인가, 지금 바로 자기가 설 자리를 잡아야 한다.

일단 부름 받은 하나님의 군대 가운데도 뚜렷한 차이가 있음을 경고하셨다. 같은 곡식인데도 알곡과 쭉정이가 있다. 충성하는 선한 목자가 있고 삯군에 속한 자가 있다. 고통 속에 처한 병든 자를 돌보는 양과에 속한 자가 있는가 하면 무정한 염소 떼에 소속된 자가 있다. 등에 기름을 가진 지혜로운 처녀가 있는 반면 기름을 준비 못한 어리석은 가짜가 있다(마 25:). 비웃음이 아닌 웃음에 익숙한 자로, 아첨 아닌 칭찬에 능숙한 자로, 외면보다 내면이 알찬자로, 조소가 아닌 미소의 입술 가진 자로 처신을 바꿔야 하리라. 추수하는 날에 얼음냉수 같은 충성된 자(잠 25:13)와 눈에 연기 같은 게으른 자(잠 10:26) 사이에서 선택은 제각기 몫이다. 허술남 보다 완벽남이 좋은 것처럼 말이다.

하나님은 여호수아 같은 최상의 강자를 기뻐 쓰심도 알아야 한다. 당시 원수들 중에 이스라엘 군대와 감히 맞선 자가 하나도 없었다(수 21:44). 직면한 무서운 시련도 훌쩍 넘길 용사가 될 대비를 해야 한다. 길에 놓인 걸림돌을 타박하는 대신 디딤돌로 삼는 슬기로운 자로 변신하라. 위기 앞에 떨기 보다는 이 시험을 비켜 가면 대로가 열릴 고비라고 생각하라. 되씹고 겹씹으며 고질적으로 괴롭히는 그 작자(?)나 환경을 내게 부과된 천형(天刑)이라고 원망하는 대신 천혜(天惠)라고 해석하라. 답답함을 담대로 바꿔 맞서라. 분노에 치우치기 보다는 그를 조종하는 사탄에 대해 의분을 가져라.

어떤 길목에 섰든지 생각을 춤추게 하라. 우리는 주님의 섭리 안에 살고 있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 하셨다. 나는 불행하다 생각하면 어두운 가난이 될 것이고 행복하다 생각하면 화려한 가난이 될 것이다. 불평은 인생감옥을 만들 것이고 감사는 인생감탄을 만들 것이다(소천). 행운과 대박에 기대는 막연한 자가 아니라 아예 행복한 자의 명단에 등록하라. 요동을 모르는 진리의 사람, 반석의 사람이 되어라. 할렐루야!

이동휘 목사(사단법인 바울선교회 대표이사, 전주안디옥교회 선교목사)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